2021.2.23 화 14:24
 
 
> 뉴스 > 재테크 > 부동산
     
중장년, 은퇴 후엔 아파트 말고 전원·단독주택 선택
2020년 12월 31일 (목) 15:38:43 허용석 기자 hys@retirekorea.com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이슈가 되고 있는 요즘, 중장년층은 은퇴 후에 거주 형태를 변경하고 싶어 한다는 설문조사가 발표됐다.

11월 4일부터 18일까지 임팩트피플스(대표 신철호)는 50~60대 188명을 대상으로 △현재 거주 형태 및 구성원 수 △거주에 대한 의미 △은퇴 후 희망 거주 형태 △시니어 공동체 주택에 대한 생각 등을 묻는 설문조사를 시행했다(응답자 거주지: 서울 37.2%, 경기도 21.8%, 부산 10.6% 기타 지역 1~6%).

현재 거주 형태에 대한 질문에서는 아파트가 67.6%로 가장 많았고 단독주택이 16.0%로 그 뒤를 따랐다.

거주 구성원 수(본인 포함)는 3인 이상(34.0%), 4인 이상(32.5%), 2인 이상(29.8%)으로 조사됐다. 혼자 사는 1인 가구는 3.7%에 불과했다.

2인 이하는 58.1%가, 3인 이상은 71.9%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어 구성원 수에 따라서 거주 형태가 13.8%의 차이를 보이는 것을 알 수 있다.

중장년층은 집을 어떤 관점에서 바라고 있을까? 집을 단순히 거주 외에도 ‘자녀를 위한 유산(48.2%)’,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목적(47.6%)’으로 여기는 중장년층이 많았고 재산증식을 위한 투자의 수단으로 생각하는 경우도 34.0%에 달했다(복수응답 허용).

은퇴 후 거주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있다(49%)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마련할 생각임(31%), 없음(20%) 순으로 나왔다.

은퇴 후에 거주 형태를 변경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가 59%로 절반을 넘었다. 이 질문에서는 현 거주지에 따라서 8.9%로 10% 가까운 차이가 있었는데 비수도권 거주자는 64.7%가 은퇴 후 거주 형태 변경 의사가 있는 반면에 수도권 거주자는 55.8%에 머물렀다.

응답자 중 67%가 현재는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지만, 은퇴 후에 선호하는 거주 형태는 전원주택(34.0%)/단독주택(23.4%)이 57.4%로 아파트(37.8%)보다 많았다. 중장년층 2명 중 1명은 은퇴 후에 전원주택 또는 단독주택에 살기를 희망하는 셈이다.

이 질문에서도 수도권 거주자와 비수도권 거주자의 의견이 10% 정도의 차이를 보였다. 비수도권 거주자(39.7%)가 수도권 거주자(30.8%)보다 8.9% 더 많이 은퇴 후에 전원주택에서 살기를 희망했다.

은퇴 후에 아파트에서 전원주택/단독주택으로 거주 형태를 변경할 의향이 있는 중장년층은 집이 단순히 거주하는 차원을 넘어 생활의 질을 높이기 위한 공간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은퇴 후 중장년의 안락한 거주를 위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시니어들이 함께 주거하는 공동체 주택(co-housing, 코하우징)’에 대해 들어본 적 있냐는 질문에는 들어본 적 있음이 55%, 들어본 적 없음이 45%로 나왔다.

공동체 주택이란 공동의 필요를 가진 사람들이 함께 거주해 물건, 공간 등을 ‘공유’하며 삶의 질을 높이는 주택을 의미한다. 독립된 공동체 공간을 설치하고 규약을 마련해 입주자 간 소통을 통해 공동체 활동을 함께하는 주거 형태로 시니어를 위한 공동체 주택에서는 공동의 취미실과 건강관리실 등 커뮤니티 공간에서 교류할 수 있고 노인 돌봄 등 협력적 공동 주거가 가능하다.

공동체 주택에 대해서는 평균 3.75점(5점 만점)으로 다소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3인 이상 가구는 3.9점으로 평균 3.75점을 넘는 점수를 준 반면에, 2인 이상 가구는 3.5점에 그치는 반응을 보였다.

공동체 주택에 입주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서는 3.35점(5점 만점)의 결과가 나왔다.

공동체 주택 입주 의향은 긍정적 응답이 49% 부정적 응답이 26%로 응답자 절반은 공동체 주택 입주도 고려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응답자들은 공동체 주택 입주 시 우려하는 부분으로 사생활 침해(70.7%)를 단연 많이 꼽았고 주택 구매가격(41.9%), 교통 및 상권 편의(24.1%), 투자 매력도(22.5%) 등도 걱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허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은퇴한국(http://www.retire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은퇴 후를 기대하는 중장년층은 4명...
KARP대한은퇴자협회 “노령화 시대...
어르신도 온라인으로, 일상이 된 온...
이제 4500만 인구 저지선을 설정...
KARP대한은퇴자협회, 노년일자리 ...
LG화학, 일반기업 최대 ESG 채...
국토교통부, 1일부터 토지이용규제·...
프리미엄 지식산업센터 어반322 오...
신한카드, AI 종합 자산 큐레이션...
KB손해보험, 업계 최초 신 의료기...
연예/스포츠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도화동 541 일신빌딩 12층 6호 | 전화 070-7820-4754 | 팩스 02-6499-3513
등록번호 : 105-17-85113 | 등록번호 : 서울아01496 | 등록일자 : 2011.02.07. | 발행인 : 김재영 | 편집인 : 이준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범
Copyright 2011 은퇴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tire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