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6 금 12:21
 
 
> 뉴스 > 뉴스 > 경제
     
통상교섭본부장, 주한 아세안 대사들과 간담회 개최해
2019년 11월 20일 (수) 17:57:47 이미현 lmh@retirekorea.com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11월 19일(화) 주한 아세안 대사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오찬간담회는 11.25-26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아세안 각국의 협조를 요청하고, RCEP 등 다자의제와 양측 관심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금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며, 2009년(제주)과 2014년(부산)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하는 것으로, 이는 아세안 대화상대국 10개국* 중 최초이다.
 *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 미국, 러시아, 캐나다, EU

또한, 메콩국가*와도 첫 정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으로, 금번 회의를 통해 한-아세안 협력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유명희 본부장은 이번 특별정상회의 계기 양측 기업간 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실질 경제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산업부가 ❶CEO Summit, ❷혁신성장 쇼케이스, ❸무역투자대전 등 다양한 행사를 준비중임을 소개하고, 아세안 측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하였다.

또한, 유 본부장은 지난 11.4일 15개국 정상간 RCEP협정문 타결 선언 관련 큰 리더십을 발휘해준 아세안에 사의를 표하고, 내년에 서명할 수 있도록 잔여 협상을 마무리하는 데에도 아세안측이 긍정적으로 기여해주기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표명하였다.

아울러, 아세안 국가들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RCEP이 타결되면, 新남방정책이 본격화되어 한-아세안이 상생·번영하는 핵심적 토대가 마련될 것으로 평가하였다.

유 본부장은 한국과 아세안은 30년 지기 친구로 아세안의 성장잠재력 감안시 앞으로도 함께 발전해 나갈 여지가 크다고 강조하고, 금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되어, 한국과 아세안이 새로운 30년을 열어나가는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주한 아세안 대사의 지속적 노력과 관심을 당부하였다.

이미현의 다른기사 보기  
ⓒ 은퇴한국(http://www.retire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성북구 ‘시니...
대구북구시니어클럽, 사회취약세대 노...
전라남도, 고독사지킴이단 운영으로 ...
신한은행, ‘내집연금 3종세트’ 출...
[연금가이드] 내가 가입한 퇴직연금...
7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6.7만 건...
7월 신규 임대사업자 6,290명 ...
부정청약 적발 시 최장 10년간 청...
기숙사형 청년주택 입주 모집한다
6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 63,70...
연예/스포츠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도화동 541 일신빌딩 12층 6호 | 전화 070-7820-4754 | 팩스 02-6499-3513
등록번호 : 105-17-85113 | 등록번호 : 서울아01496 | 등록일자 : 2011.02.07. | 발행인 : 김재영 | 편집인 : 이준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범
Copyright 2011 은퇴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tire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