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11 수 14:05
 
 
> 뉴스 > 창업/취업 > 취업
     
벼룩시장구인구직 “경단녀 72.9%, 최근 1년 동안 구직활동 한적있다”
2019년 06월 20일 (목) 10:08:28 이미현 lmh@retirekorea.com

경력단절여성의 10명 중 7명은 최근 1년 사이 구직 활동의 경험이 있다고 답해 구직활동에 나서는 경력단절여성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경력단절여성 82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72.9%가 최근 1년 사이 실제 구직활동을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재취업 시 희망 연봉으로는 ‘2000만원~3000만원(65%)’이 가장 많았으며 ‘3000만원~4000만원(18.5%)’, ‘2000만원 미만(12.1%)’, ‘4000만원~5000만원 미만(2.6%)’, ‘5000만원 이상(1.9%)’ 순이었다.

재취업을 하려는 가장 큰 이유는 ‘생활비 마련 등 경제적 사정(65.4%)’ 때문이었다. 다음으로 ‘커리어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싶어서(11.7%)’, ‘자녀의 교육비 마련을 위해(11.3%)’, ‘시간적인 여유가 생겨서(6.5%)’. ‘자아성취를 느끼고 싶어서(5.2%)’를 꼽았다.

그렇다면 이들이 재취업을 준비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무엇일까? 응답자 33.5%가 ‘예전보다 낮은 임금수준과 근무조건 등 질 낮은 일자리만 남아있는 현실’이라고 답했다. 그 외에 ‘이전 경력을 살릴 수 있는 일을 계속 하지 못하는 점(20.8%)’, ‘경력단절여성에 대한 인식 등 나를 원하는 회사가 없다는 생각(16.4%)’,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채용공고 부족(14.5%)’,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시설과 육아도우미의 부재(13.4%)’, ‘가족들의 반대(1.4%)’가 있었다.

한편 경력단절여성 중 1년 새 구직활동을 하지 않고 있는 구직단념자들은 그 이유로 ‘오래 쉬어 일하기가 겁이 나서(25.2%)’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육아에 더 전념해야 할 것 같아서(24.1%)’, ‘어떤 일을 해야 할 지 몰라서(23%)’, ‘구직활동을 해도 어차피 일자리 구하기 힘들 것 같아서(20.1%)’, ‘구직활동 자체를 할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6.2%)’, ‘구직이 아닌 창업 등 나만의 사업을 계획하고 있어서(1.5%)’가 뒤를 이었다.

이미현의 다른기사 보기  
ⓒ 은퇴한국(http://www.retire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성북구 ‘시니...
대구북구시니어클럽, 사회취약세대 노...
전라남도, 고독사지킴이단 운영으로 ...
신한은행, ‘내집연금 3종세트’ 출...
[연금가이드] 내가 가입한 퇴직연금...
7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6.7만 건...
7월 신규 임대사업자 6,290명 ...
부정청약 적발 시 최장 10년간 청...
기숙사형 청년주택 입주 모집한다
6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 63,70...
연예/스포츠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도화동 541 일신빌딩 12층 6호 | 전화 070-7820-4754 | 팩스 02-6499-3513
등록번호 : 105-17-85113 | 등록번호 : 서울아01496 | 등록일자 : 2011.02.07. | 발행인 : 김재영 | 편집인 : 이준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범
Copyright 2011 은퇴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tire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