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 수 14:40
 
 
> 뉴스 > 라이프 > 레저.여행
     
제3회 구룡포 수산물 한마당 잔치, 3월까지 진행
2014년 02월 24일 (월) 13:59:52 윤은주 기자 retirekorea@daum.net

전국 최대 생산량을 자랑하는 대게를 비롯, 과메기, 문어 등 동해안 대표 수산물의 천국인 포항 구룡포에서 수산물한마당잔치가 펼쳐졌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구룡포 수산물한마당잔치는 2월 21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진행되며, 21일 열린 개막식에는 구룡포읍 구룡포북 방파제에서 박승호 포항시장을 비롯해 도의원, 시의원, 지역기관·단체장, 지역주민, 관광객 등 3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구룡포수산업협동조합 주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전국 최대의 위판량을 올리고 있는 대게를 주축으로 오징어와 문어, 과메기, 활어회, 장어, 오징어 순대 등 판매부스 13동, 먹거리 쉼터부스 27동 등 총 40개 부스를 설치, 먹거리 장터로 운영된다.

지난 금요일부터 주말까지 3일간 3만여명의 관광객이 구룡포를 다녀갔으며, 먹거리 장터 및 현지 판매액이 1억원에 달할 정도로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일제강점기 시절 생활상을 재현한 구룡포 근대문화역사거리는 당시 음식점, 제과점, 어구류 판매점, 술집 등이 들어선 구룡포 지역 최대의 상업지구 역할을 한 곳. 거리를 걸으면서 100여 년 전 그 건물이 어떤 용도로 사용됐는지 살피면서 지금은 어떤 모습으로 탈바꿈했는지를 같이 본다면 과거를 걷는 즐거움을 함께 느낄 수 있다.

박승호 포항시장은 대게 판매부스를 둘러보며 “지금 구룡포를 찾는다면, 대게를 비롯한 동해안 대표 수산물의 싱싱한 맛을 저렴한 가격에 맛보고 느낄 수 있다”며 “잔치가 끝나는 3월 30일까지 포항 구룡포를 많이 방문해 달라”고 말했다.

대구에서 구룡포 행사장을 찾은 이임락 씨(남50세, 대구시 방촌동)는 “김이 무럭무럭 올라오며 대게가 삶기는 광경과 대형 활어통의 오징어를 보니 저절로 군침이 돌았다”며 “현지에서 직접 잡은걸 먹으니 타 지역 보다도 더 값싸고 맛있었다”고 강조했다.
 

 

윤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은퇴한국(http://www.retire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은퇴 후를 기대하는 중장년층은 4명...
KARP대한은퇴자협회 “노령화 시대...
어르신도 온라인으로, 일상이 된 온...
이제 4500만 인구 저지선을 설정...
KARP대한은퇴자협회, 노년일자리 ...
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TV 사...
해외쇼핑정보 공유 앱 ‘셀러문’ 올...
공유주방1번가, ‘코로나 극복 상생...
스페커, KF마스크·덴탈마스크 등 ...
중장년, 은퇴 후엔 아파트 말고 전...
연예/스포츠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도화동 541 일신빌딩 12층 6호 | 전화 070-7820-4754 | 팩스 02-6499-3513
등록번호 : 105-17-85113 | 등록번호 : 서울아01496 | 등록일자 : 2011.02.07. | 발행인 : 김재영 | 편집인 : 이준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범
Copyright 2011 은퇴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tirekorea.com